삼겹살 집에서 상추때문에 파혼한 썰

상견례가 다음주 주말이고 양가부모님께 인사도끝내고 결혼허락도 받은상태였음

예랑이였지만 지금은 전남친이된 그사람은 밥먹을때 안좋다면 안좋은 버릇하나가있었음

쌈싸먹은후 항상 상추 끝부분을 남기는 거였음

딱딱해서 씹기힘들고 상추크기가 크면 한번에 입에 다 안들어가는거 나도 이해함

남기는 사람에 대해서 별생각안듬 나도 상추가 크면 끝부분 다 안들어가서 끊어내니까

근데 전남친은 좀 심했음

끝이 딱딱해서 싫은거면 아예 쌈싸기전에 손으로 끝을 떼고 먹으면 되는데

그인간은 항상 그걸 쌈을입에넣고 이빨로 끊어냄

근데이걸 곱게 끊어내는게아니라 보면 쌈장이 묻어나올때도있고 이빨자국이남은채로 대각선으로 길게 침묻혀져서 끊어냄

그리고 그걸 상추바구니위에 다시올림

다른야채들이 그대로 있는 그 바구니에 다시올림. 처음에는 내가 아무리뭐라해도 괜찮다며 그 끊어낸 상추에 닿인 야채들은 본인이 먹겠다고함

그뒤에 내가 몇번이나 거품물고 화내고 싸우게되니까 그제서야 휴지몇장 테이블위에 깔고 그위에 탑을 쌓기시작했음

몇번이나말했음 더럽다고 끝에 조금만 얌전히 끊어내서 휴지통에 버린다던가 하는것도아니고 쌈장이랑 침묻은 그걸 왜 꼭 보란듯이 다시 상추바구니에 쌓아두냐고

이거안겪어본사람은모름 상추끝좀 남기는걸 이해못해 파혼한 예민한여자로 보일수도있는데, 이거진심 안겪어보면 얼마나 더러운지모름

어제밤에 둘다 퇴근하고 삼겹살집에서 만나서 저녁먹음

또 그 드러운짓 하면서 다시 야채바구니에 하나씩 올리기시작하길래 결혼하기전까지 그거 고치는게 좋을거라 경고함

아예 쌈싸기전에 끊어내던지 아니면 이빨로 끊어낸뒤에는 휴지통에 버리라했음

그거 니 침이랑 묻은거 상추바구니위에 다시놓으면 어쩌냐고 막 뭐라하니까 미안하다고 버릇이라함

어릴적부터 이래서 잘안고쳐진다함

집에서 아무지적도 안들은게 신기하다고 하니까 하는말,

이렇게 해놓으면 자기엄마가 다 먹었다는거임

순간 내가 뭘들은건가싶었음 내가 이해를 잘못한건가 했음

근데 내가 맞게들은거였음

어릴적부터 쌈싸먹고 딱딱한부분 끊어내서 접시에놓으면 그걸 엄마가 집어서 쌈장이나 고추장에 찍어드셨다는거임

저말도 충격인데 더 가관인건 그다음 한소리임

왜 더럽다 하냐며, 우리가 나중에 애낳으면 나도 우리애한테 그럴건데 당연한걸 더럽다하는 내가 이상하다함

어이가없어서 난 안그럴거라고, 내아이 교육 그렇게 안시킨다하니 그럼 자기가 남긴것도 결혼후에 안먹어줄거냐는 멍멍이소리를 함

설마 나더러 니 엄마처럼 결혼후에 니가 이런짓하고 남긴 상추끝을 먹으라는거냐니까 당연한거아니냐함

부부끼린데 뭐 어때~ 이럼

저런말도안되는 생각이 머리에 박혀있는놈이구나 하고 깨달았고 내 예비시댁도 제정신은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자마자 일어났음

소름이돋아서 나왔는데 나중에 쫒아와서 하는말이, 내가 이기적인여자라 갑자기 정떨어졌다고함

이렇게 이기적이고 본인밖에모르는 여자인줄 몰랐다며, 내가방금 한행동은 본인을 무시하고 본인집안을 무시하는행동이였다며 막 화냄. 남편이랑 시댁을 더럽게 여긴다며.

결혼은 서로다르게 자라온 두사람이 만나서 서로 맞춰가는거고 그럼 이해심이 많이 필요한데, 이기심 안고치면 나같은여자랑 같이 살수있을지 모르겠다고함

그럼 같이 살지말자 하고 그대로 난 집에옴

오자마자 폰끄고 그냥 잤는데 아침에일어나니까 부재중이며 카톡이며 난리가 나있음

내가 예민한건 절대 아니라 생각하는데

자고일어나니까 파혼이란걸 한다는 실감이 안남

내가 혹시나 미친짓하는건 아닌가싶기도한데 어제일 생각하면 다시 뒷목이 당기는 느낌임

#이슈 #썰 #사건사고 #결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