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결혼전에는 판 자주봤었는데..결혼하고 애낳고 살림에 육아하다보니 오랜만에 판에들어왔네요.

아이가 자고있을때 급히 쓰는거라 음슴체 갈게요.

나는 결혼 5년차 아이 둘 30대 애엄마임.
남편은 나보다 나이가 꽤 많음.

원래는 다른 도시에서 살다가 남편 사업차
지금살고있는 도시로 이사온지 1년 반 정도 되었음.

한 3개월전 남편 노트북으로 웹서핑하다가 남편놈한테 회사여직원이 네이트온 쪽지를 보내서 급한건가싶어 먼저 확인했는데 내용이 좀 이상꾸리했음.

그래서 이전쪽지를 확인했더니
내용이 가관임.
귀여워 깨물어주고싶다는둥 사랑스럽다는둥
너밖에없다는둥…
바로 사진찍어서 남편놈한테 들이밀고
시어머님 소환.
남편 싹싹빌고 그냥 장난친거라고 둘러대고
시어머님도 울며불면 한번만 용서해달라
다시는 이런일 없게 내가 아들단속 하마.
사정사정하시고…애들도 어리고…
등신같지만 그냥 넘어갔음..

그때 그냥 넘어가는게 아니었는데…
이것들이 몰래몰래 더 치밀하게 만나왔나봄.
근데 꼬리가 길면 밟히잖음?
어제 남편놈 핸드폰 갤러리에서 우리 애기들 사진 보고있었는데
스크린캡쳐에 이상한게있어 봤더니
그때 그 여직원한테 온 문자를 잘못눌러 캡쳐했나봄.
내용이….다른거 다 버리고 ××씨랑 사랑하고싶어요.같이있고싶어요. 딱 이 내용의 문자였음.

자고있던 남편놈 깨워 물었더니 처음엔 무조건 아니라고 잡아떼다가 문자캡쳐 들이밀었더니
잠깐 호기심에 호감 가졌다.
그런데 잠까지 자고 너가 생각하는 그런 불륜 관계는 아니다. 하길래 문자내역 다 뽑아오라고했더니.
너 이러는 집요함에 질려서 그 여직원한테 힐링받은거라나? 기가차서 바로 이혼하자하고
시어머님께도 날 밝자마자 알렸고
역시나 울며불며 사과하시고 용서해달라하시는데
이제는 정말 못살겠어서
이혼하겠다 말씀드림…

설명이 길었고….그래서 요점은 오늘 저녁에
그 내연녀를 만나기로했는데…
무슨말을 어떻게해야할지….울면 안되는데..
당당하게 이 새끼 너 가져라 하고싶은데…

제가 어떻게하고 와야할까요ㅠㅠㅠ
조언 좀 부탁드려요ㅠㅠㅠ

글이..횡설수설이네요ㅠㅠ
참고로 내연녀도 유부녀…애가 둘이랍디다….

조언 좀 부탁드려요ㅠㅠㅠ

#이슈 #썰 #사건사고 #조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