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간 채식한 후기

10일 동안 채식 식단으로 생활하며 느낀 점을 공유하고자 글 올립니다.

우선 글을 시작하기에 앞서 ‘열흘 밖에 못 했다’라기보단

‘열흘 씩이나 성공했다’라고 자축 할만큼 저에겐 참 힘든시간 이었습니다

‘채식을 시도 해보자’라고 마음을 먹게된 계기는

다큐영화 “What The Health”를 보게되면서 입니다.

미국의 보건, 식생활, 축산업, 각종 질병 협회 등이 안고 있는 문제점에 대해 고발하는 영화인데,

개인적으론 지나치게 한쪽으로 치우쳐 보이기도 하고, 다소 과격해보이기도 하지만

그래도 시간 나실때 한번쯤 볼만한 영화라고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어쨋든 요즘 몸의 치유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던 찰나에 영화를 계기로 도전을 결심했고

채식을 시작하기 전 개인적인 규칙이 필요 하단 생각에 나름의 채식 규칙을 정했습니다

소, 돼지, 닭을 포함한 육류와 우유의 섭취를 중단하고 그것들을 원료로 하는 가공육이나 치즈 등의 섭취 또한 중단하였습니다.

단 생선을 포함한 해산물과 달걀은 전 처럼 그대로 섭취 하였습니다.

채식주의자의 분류로 따지자면 오토에 해당되었습니다.

열흘동안 체험한 채식의 장단점을 말씀드리자면

장점은 식이섬유의 비율이 월등히 높아져서 인지 대변의 색깔이 훨씬 좋아지고 상태도 좋아졌습니다.

집에 냉장고에서 식탁으로 끼니때마다 무의미하게 왔다갔다하던 밑반찬들도 하나둘씩 사라지니 어머니도 좋아하시고요

체중은 2kg 정도 감량 되었습니다. 채식전과 다를바 없는 생활 패턴을 유지했었습니다.

몸에서 나던 안좋은 냄새가 줄어든 느낌입니다. 아침에 샤워하고 출근해도 저녁때 돌아와 벗어 놓은 옷에서 나던 체취가 덜 나는 것 같습니다.

장점인지는 모르겠으나 특이사항으로 1주일에 한번씩 자르던 손발톱을 2주만에 잘랐습니다. 머리카락도 더디 자라나는 것 같습니다.

단점은 밖에서 적어도 한끼는 해결해야 하는 만큼 육류를 피하고 식사를 한다는게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어렵고 까다로웠습니다.

점심시간에 혼자 식사를 해도 된다면 문제가 많이 줄어들지만 동료나 상사, 거래처 직원과 식사를 해야하기에 메뉴를 고르기가 어려웠고

밖에서 파는 식당 음식들중 고기를 피하고 식사를 한다는게 굉장히 어렵다는걸 처음 느꼈습니다.

이건 제 개인적인 경우인지는 모르겠으나 잠이 많아졌습니다. 9시만 넘어가면 하품이 나오기시작하고 10시쯤 부턴 잠이 쏟아졌습니다.

아침엔 어머니가 불러서 깨울때까지 세상 모르고 잤고 그렇게 눈을 떠도 잠깐동안은 정신차리기가 힘들 만큼 잠이 많아졌습니다.

고기를 못 먹는다는 스트레스가 상당합니다.

예전 댓글 중에 빵집앞에 차를 세운 남편이 부인을 향해 ‘가라! 돼지!!’ 를 외쳤고

부인은 가슴이 뛰기 시작했다는 글 속의 부인 마음이 십분 이해되었습니다.

열흘을 꽉 채운 오늘 저는 GG를 쳤습니다

그리고 부모님과 집에서 돼지고기 앞다리 수육을 쌈채소와 함께 맛있게 먹었습니다.

앞다리수육 살살 녹았습니다.

그 동안의 스트레스가 눈녹듯 사라졌습니다.

그래도 육류 섭취는 예전보단 덜 해볼까 합니다. 가공육과 우유, 유제품은 계속해서 중단 하려고 합니다.

참으로 힘든 열흘이었지만 나름 만족스러운 의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본인에게도 자연에도 가치가 있는 만큼 여러분도 채식에 도전 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시간내어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