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오랜만에 다 같이 장보러 가자고 얘기나와서 차 끌고 홈+ 에 갔음

한참 1층 둘러보고 이것저것 보고 있는데 2층에 올라가니깐 명화가 그려져 있는 퍼즐들이 엄청 많은 거임

거기서 우리 아버지가 발이 딱 묶임

한참을 뚫어지게 쳐다보고 들어보고 만져보면서 엄청 갖고 싶어하는 눈치셨음

나: 왜? 이거 살려고?

아버지 : 사고 싶은데 아직 엄마한테 용돈 못 받았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러면서 나를 보시는데 나도 지갑을 놓고 와서 돈이 없다고 말하니깐 시무룩 하심

나: 엄마한테 사달라고 할까?

아버지 : 나 말고 네가 갖고 싶어서 사고 싶다고 해봐 내 얘긴 하지말고

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어머니한테 가서 퍼즐 사면 안되냐고 물으니깐 단번에 아버지 라는걸 알아채심

엄마 : 아빠가 갖고 싶다고 하지?

나: 응 엄청 갖고 싶어해

엄마: 아빠 불러와

난 쫄래쫄래 아버지한테 가고 아버지 불러옴

나 : 아버지, 엄마가 와보래

아버지: 왜? 너 내 얘기했어?

나: 아니 몰라 나 안했어

엄마 : 퍼즐 갖고 싶어?
아버지 : 어 저거 완성 시켜서 집에 액자에 해서 걸어두면 꽤 좋을것 같아

아버지 흥분하셔서 목소리가 들뜸

엄마: 어떤건데 가져와바

어머니가 진짜 막 사줄것처럼 얘기하시니깐 우리 아버지 한달음에 가지고 옴 ㅋㅋㅋㅋ

퍼즐은 밀레의 만종이 그려져있는데 갯수가 2000개가 넘는거임

근데 가격도 비싸 ㅋㅋㅋㅋㅋ

어머니가 2000K 써져있는거 보시고 이건 무슨 숫자야 하시니깐 우리 아버지가 가격이라고 구라 치심 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어머니가 어처구니 없다는 얼굴로 이렇게 큰게 2000원 일리가 없잖아 하더니 동생보고 가격보고 오라고 시킴 ㅋㅋㅋ

동생: 10만원 넘어

뭘 본고 온거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엄마: 10만원?! 장난쳐?

아버지: 10만원 일리가 없잖아! 그거 4만원 정도 밖에 안해!

엄마: 아까 2천원 이라면서

여기서 우리 아버지 말문 막히시고 눈동자를 막 굴리시는게 느껴짐 ㅋㅋㅋㅋㅋㅋ

그러더니 엄마가 동생보고 그거 도로 갖다 놓으라고 말하셔서 퍼즐 아버지 한테 뺏고 가져다놓음

그리고 살거 다 사고 할 때까지 아버지는 어머니 옆에 붙어서 계속 설득하는데 어머니는 들은 척도 안하심

결국 아버지도 포기하고 어깨 축 늘어져서 계시는데 어머니 께서 그렇게 있지말고 계산 할때 동안 차 시동 걸어놔 말씀하심

아버지는 결국 안되나 싶은지 채념하시고 차 시동 걸러 가셔서 멀어지니깐 어머니가 말을 꺼내심

엄마: 아까 아버지가 들고 있던 퍼즐 지금 빨리 가져와

나: 사주게?

엄마: 사주는데 몰래 가지고 있다가 집에 도착하면 줘 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 역시 우리 어머니

밀당이 그냥 자연스러움

나도 기분좋아져서 한달음에 가서 그거 가져오는데 가격 4만원 쪼금 넘더라

근데 옆에 엄청 큰거는 10만원 넘던데 동생 녀석 그거 보고 왔던 듯 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퍼즐까지 계산 끝마치고 내가 몰래 숨겨가지고 있다가 차 탈 때 뒤에 숨겨놨는데 아버지는 이 사실을 모르시니 집에 가는 길에도 계속 어머니 설득함 ㅋㅋㅋ

어머니는 안된다고 계속 말씀하시고 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집에 도착하니깐 내가 퍼즐을 차에 두고 온거를 까맣게 잊고 집까지 그냥 들어옴

집에 도착해서 장보온거 정리 하고 있는데 아버지 갑자기 서재에 들어가시더니 키보드를 꺼내어 오시는 거임

나: 아버지 그거 뭐할려고?

아버지: 엄마가 퍼즐 안사주니깐 이거 다 분해해서 다시 다 맞출꺼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도 이제서야 퍼즐 생각이 남

아버지는 진짜 키보드 자판 다 때고 가지고 놀 생각이 얼굴에 가득하심

그 모습이 좀 재미있어서 말하지말까 하다가 말함

나: 퍼즐 샀어

아버지: 어?

나: 아까 아버지 차 꺼내러 가실때 엄마가 사줬어

근데 아버지는 믿지 못하는 눈치신지 나랑 어머니 얼굴을 번갈아 봄

그러더니 일어나셔서 장바구니 보는데 거기에는 퍼즐이 없지 ㅋㅋㅋ 내가 차에 두고 왔는데 ㅋㅋㅋ

아버지는 내가 장난 치시는 줄 알고 씁쓸하게 웃으시더니 다시 키보드 만질려고 함 ㅋㅋㅋㅋ

나: 진짜 샀어 근데 내가 차에 두고 왔어

하면서 영수증 꺼내서 거기에 명화 퍼즐 가격 명시되어 있는거 보여드리니깐 싱글벙글한 얼굴 하시면서 당장에 주차장으로 가심ㅋㅋㅋㅋㅋ

그리고 엄청 잽싸게 가지고 오시는데 얼굴에는 진짜 어린 아이처럼 해맑은 표정 하고 계시더라

그리고 거실에 있던 키보드는 다시 찬밥 신세되서 방으로 쫒겨나고 아버지가 퍼즐을 갖고 놀려고 하는데 동생이 한마디함

동생: 아빠 엄마한테 고맙다는 인사는 했어?
ㅋㅋㅋㅋㅋㅋ

아버지 아차 싶더니 부엌에서 이 모든걸 지켜보시는 우리 어마마마에게 가셔서 고맙다고 계속 말씀 하시고 어머니는 쿨하게

“알면 됐어”

한마디 함 ㅋㅋㅋㅋㅋ

다시 한번 이 집의 서열을 확인 할수 있는 하루였음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