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부대는 후방 지원부대라

솔직히 가혹행위나 구타행위가 거의 없는 몇 안되는
클린한 부대였음.

하지만 그중에서도 전설로 내려오는 가혹행위?
썰이 있음.

그것은 바로 고라니병

우리 부대는 산에 둘러쌓여있는데
천혜의 지형조건으로 고라니가 거짓말 안치고
수백마리는 살고있음.

간부들이야 밤에 자동차에 부딪히는 경우가 있어서
졸라 욕하지만 우리 입장에서야
마주쳐도 튀기만하고 근무도 안나가는데 (근무는 경비중대가 나가고 우리는 불침번근무 밖에 없음) 그냥 길가에 돌멩이같은
존재였음.

문제는 선임병들이 신병을 상대로
이 고라니를 갖고 장난을 친거에서 시작됨.

선임:우리 부대에는 고라니를 관리하는 고라니병이란 직책이
있는데 이게 개꿀임 이거 맡으면 포상도 나오고 일과시간에
고라니 먹이 챙겨주면 끝남

신병:와… 그건 어떻게 하는겁니까?

선임:ㅇㅇ 이거 고라니를 식사때마다 불러야 되서
고라니 목소리를 똑같이 흉내내야 함 저 소리 들리지?

참고로 고라니는 꺼억 꺼억 운다.

선임은 순진한 신병한테 그 소리를 마스터하면
일주일후 고라니병을 뽑는데 추천해주겠다고 한것.

그 후 일주일동안 신병은 일과시간은 물론
개인정비시간에도 꺼억 꺼억 하며 돌아다님

나중엔 정말 고라니가 나타난듯한 소리를 냈다고 전해짐.

처음엔 다들 그 신병이 웃겨죽었지만
너무나도 진지한 그 모습에 차마 거짓이라고 말을 못하고
일주일뒤 선임은 그 신병이 찾아와 고라니 소리를 내는걸
보고 이걸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하다.

차마 이정도면 뽑힐만 하냐는 그 순진한 물음에
고라니병으로 소대장이 다른 애를 뽑았다고 구라를 침.

시무룩한 표정으로 돌아가는 신병을 보며
선임은 나중에 다 농담이었다고 말해줘야 생각하지만

그날 일이 터졌다.

그 신병이 소대장을 찾아가 자기한테 한번만 기회를 달라며
고라니 소리를 꺼억꺼억 냈다는것!!!

사정을 알고있는 행정병들은 행정반에서 빵 터져 죽었고
이게 뭔 일인가 싶었던 소대장은 전후사정을 알게된후

미친듯이 웃다가 신병의 순진함에 감탄하여
마일리지 100점을 부여함 .

그리고 그 신병이 나임.

 

#군대 #고라니 #병사 #유머 #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