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다 얘기할 곳도 없고 여기에 그냥 넋두리나 할께요

작년 11월 결혼했어요 남편과 저 둘 다 적지 않은 나이에 만나서 1년정도

연애하고 결혼했어요(34/36)

저는 직장이 서울이고 집이 대구라서 서울에서 자취를 3년 정도 했어요

남편은 서울 토박이구요

결혼 전에 인사드리러 갔을 때도 살갑게 맞아주셨지만 여자 혼자 자취한다는걸 좀

안좋게 생각하시는게 보였어요 겉으로는 여자 혼자 살기 위험하다고 하시지만

약간 ‘여자가 조신하게 집에서 다닐것이지 ..’ 이런 느낌?

정작 남편은 자취하는거 신경도 안썼구요 (집에 여동생이 자주 놀러오는걸 알고 있어서)

그냥 시집살이도 아니고 별거 아니겠거니 하고 결혼했는데 만날때마다 그걸 꼬투리를 잡으세요

남편도 여동생이 있는데 대학을 좀 멀리다녔어요

그때도 여자혼자 어디 밖에서 자고 다니냐고 기숙사에 못있게 해서 기차타고 다녔다고 들었어요;;

통금도 8시라 축제같은거나 술자리는 엄두도 못냈다고.. (남편이랑 아주버님은 안그랬대요)

시아버님은 안그런데 어머님이 항상 여자가, 여자가~~ 하세요

아주버님 내외랑 같이 식사하는 자리에서도 형님은 자취안하고 집에서 곱게 있다 시집온거라고

은근 저랑 비교하시면서 요즘 혼전동거니 뭐니 그런거 아무리 시대가 변했다고 해도

그러면 안되는거라고 저한테 설교를 하세요

무슨 자취 = 혼전 동거한 여자 / 이런식으로 생각하시는거 같아요

남편이 옆에서 듣고 뭐라고 했을때도 “아니 얘한테 하는소리가 아니고 요즘 세상이 그러니까”

이러면서 괜히 제가 찔려서 그런것처럼 말씀하세요

이제 대꾸하기도 지쳐서 그냥 아 그래요~? 이러고 말아요

형님이랑 같이 만날때마다 형님은 무슨 어디 수양딸 공주 데려온 것 같이 대하시고

저는 은근 막 내놓고 키우셨다 이런식으로 차별하세요

어째서 자취를 하면 ‘여자가 조신하지 못하고 집에서 내놓고 키웠으며 동거경험이 있다’로

결론이 나는걸까요ㅠㅠ? 그리고 설사 그렇다하더라도 다 큰 성인인데 ..

은근 이런 얘기 나올때마다 신경쓰이고 짜증나요

시어머니가 좀 알아들을 수 있게 한마디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여자 #자취 #시어머니 #썰